Menu

 
     













 

-중 금(中笒)-

신라시대 삼현삼죽(三絃三竹)의 하나인 중금(中笒)은 신라시대 때부터 무용반주, 노래반주, 제향음악 등에 쓰였다. 현재는 관현악에 쓰이지 않고 있으나 앞으로 많은 연구를 통하여 중금의 음악을 보급시킬 필요성이 있다. 국립국악원에 전하는 중금은 청공(淸孔)이 없으나 경주 만파식적(萬波息笛)에서 전하는 중금은 청공이 있는 것으로 보아 대금의 청공이 내는 소리로 인하여 제례악이나 중국계 음악에서 기피 되었을 것으로 보인다. 청공은 젓대의 음색을 결정짓는 중요한 부분이 때문에 상황별 연주상태에 따라 변하였을 것으로 보인다.

 

LG데이콤 구매안전서비스 가입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