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단 소(短簫)-

향악(정악)기화한 퉁소를 작게 만든 것(지공수가 달라졌음)으로 세로로 부는 악기이다. 악기의 소리는 크지 않으나 그 음색이 맑고 청아하여 독주악기로서 애용되며, 주로 실내악적인 줄풍류[絃風流]나 가곡반주 등에 편성되어 생황(笙簧)과의 2중주, 양금·해금과의 3중주, 군악을 제외한 거문고회상의 합주 및 가곡·가사·시조의 반주악기로 쓰이고 있다. 악기의 음넓이는 협종(夾鐘;G♭)∼중청협종(重淸夾鐘;G♭)으로 2옥타브를 넘는다. 이 악기는 조선 성종 때 간행된 《악학궤범》이나 그 이후의 문헌에도 보이지 않아 학자들이 추측하기를 조선 후기 중국에서 양금과 함께 들어온 것으로 보는 경우도 있으며, 예로부터 우리나라 서민층에서 횡적인 신라 삼죽 중의 젓대(대금), 소금 등과 함께 퉁애라는 이름으로 전해 오다가 조선조 후기 궁중악사들에 의해 짧아진 현 형태로 변모하여 불렸다는 의견도 있다.

 

LG데이콤 구매안전서비스 가입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