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지(篪)

   

지(篪)는 내규형 취구인 의취(義嘴:가짜 부리)를 덧붙이고 젓대마냥 횡적(橫笛)인 것이 인상이다. 취구의 형태는 단소모양과 동일하며 이를 밀납을 이용하여 관대에 접합시킨다. 길이는 약 330mm이고 전체 5공으로 제1공은 후공, 제2~5공은 관대 윗면에 뚫린다. 관대 끝부분은 나무 마디부분을 막히게 자른 후 십자공을 뚫어 제6공 역할을 맡기므로 음의 높이를 조절하였다. 이는 서양의 오카리나(ocarina)의 발음원리와 비슷하다.
아악기이기에 12율청 4청성을 음역으로 하나, 보다 넓은 음역이 연주 가능하다.
중국 문헌인『수서와』와『북사』에 의하면, 백제의 악기 중에 지가 있고, 『신당서』에는 고구려 악기로 의취적이 소개되어 아악뿐만 아니라 우리나라 전례음악에 쓰여졌음이 짐작되며, 이후 예종 11년(1116)에 수용된 대성아악을 통해 들어와서 현재 문묘제례악에서 연주되고 있다.




약(籥)


약은 아악 팔음 중 죽부(竹部)에 속하는 관악기로, 단소처럼 세로로 분다. 취구와 지공3이 있다. 예종 11년(1116)에 수용된 대성아악을 통해 고려에 들어와서 현재 문묘제례악에서 연주된다. 또한 중묘제례와 문묘제례에서 문무(文舞)를 출 때, 조화로운 음악의 상징으로 무원들이 왼손에 드는 소도구로도 사용된다.
이로 보면 고려 예종 때에는 아악기로서의 약이 들어오지 않고, 육승무의 문무를 출 때 들고 추는 무구로 들어 온 것임을 알 수 있다.
지금도 문묘 제향때에 연출되는 문무에 왼손에 약을 들고 춤춘다.
(출처:국립국악원 자료실)


적(篴)


적은 아악 팔음 중 죽부(竹部)에 속하는 관악기이다. 취구와 지공6이 있어서 청공없는 퉁소와 비슷하다. 관대 끝은 그냥 뚫는 것이 아니라, 네 개의 구멍을 파고 도려내어 십자공 모양으로 만든다. 또한 끝에 양쪽으로 옆구멍을 하나씩 뚫는다. 예종 11년(1116)에 수용된 대성아악을 통해 고려에 들어와서 현재 문묘제례악에서 연주된다.
(출처:국립국악원 자료실)

 

LG데이콤 구매안전서비스 가입 확인